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실시간 글

  • 이 글은 오마이뉴스가 정식기사로 채택하지 않은 글(또는 검토 전 글)입니다.
  • 오마이뉴스 에디터가 검토하지 않았거나, 채택되지 않은 글에 대한 책임은 글쓴이에 있습니다.
ⓒ 고재영

백교선 군포의왕시지부 수석 부지부장이 월간문학공간이 시상하는 '신인문학상'을 통해 시인으로 등단했다.
 
ⓒ 고재영

당선작은 '빵', '땀방울 ', '못찾는 고향', '아침의 행복'' 등 4편이다.
 
ⓒ 고재영

월간문학공간은 시·시조·동시·수필·평론 등 5개 부문에 걸쳐 '2019년 월간문학문학상 및 신인문학상 공모'를 진행했으며 이진석,이근모시인 등이 심사를 맡아 당선작을 뽑았다.
 
ⓒ 고재영

백 시인은 당선소감을 통해 "시를 쓴다는 것이 이렇게 어려운지 몰랐다"며 "겸손한 마음으로 노력하는 시인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 고재영

군포의왕시 지부는 이관형 지부장에 이어 백교선 수석 부지부장까지 시인으로 등단해서 두명의 시인이 활동하는 문학적인 지부가 되었다.
 
ⓒ 고재영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태그:모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