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실시간 글

  • 이 글은 오마이뉴스가 정식기사로 채택하지 않은 글(또는 검토 전 글)입니다.
  • 오마이뉴스 에디터가 검토하지 않았거나, 채택되지 않은 글에 대한 책임은 글쓴이에 있습니다.
길(street)이 생기면 그 길을 따라서 주변에 많은 변화가 일어난다. "길" 이 한문
으로 #(우물 정) 모양으로 생기면은 한가운데에 "공간"이 생기고 그 공간 안에는
건물이 들어서고 길을 따라서 그 공간에 사람들이 모여서 살아가는 "마을"이
생기게 된다. 흔히들 그 공간을 "구역"이라고 부르게 되고 "동네"라고 부르는
"지역"이 된다. 그 마을에 이름이 생기고 그 이름을 가진 공간을 사람들이
그 구역을 그 이름을 붙여서 불러대며 주소가 생기게 된다. 서로 연락을 주고
받게 되고 구역 한가운데는 사람들의 일상적인 주거 공간인 "주택"이 들어서고
그 구역 길가에는 물건을 사고 파는 상가와 사무실이 생긴다. "구역"과 "구역"이
마치 바둑 형태로 수 없이 생기고 이어지면 하나의 도시가 되고 점점 그 도시가
늘어나게 된다. 구역이 넓어져서 마침내 하나의 영토로서 "국가"로 성장한다.
사람이 아프면 치료를 해주는 병원과 먹고 마시는 음식점, 날씨의 영향을 받아
서 옷을 파고 사는 가게가 들어서게 되고 여기에 필요한 수많은 공산품(제화)을
생산하는 공장 지대가 생겨나고 그렇게 길을 따라서 생겨난 도시의 사람들은
그 공산품을 소비하기 위해서 필요한 "돈"을 벌고 하는 마음이 생긴다. 그 돈을
벌기 위해서 공산품을 생산하는 공장 지대 구역을 찾아가 취직하여 일을 한다.
사람과 사람이 모여 만나서 가정을 이루고 아이를 낳고 학교에 아이를 보내고
시간이 흘러 아이는 자라서 부모가 그리하였듯이 돈을 벌기 위해서 공산품을
생산하는 공장 지대 구역에 찾아가서 취직하여 일을 하는 순환이 반복된다.
이런 모든 사람들은 국가의 하나의 구성원으로서 "국민"이라고 불리우게 되고
그 국민이란 존재를 이끄는 "지도자"(Reader)가 나타난다. 지도자는 국민을
비슷한 방법으로 생겨난 또 다른 "국가"와 정치 외교 경제 문화 군사적으로
교류를 하는데 있어서의 대표가 된다. "길"은 단순히 공간을 만들어내는 표현이
아니다. "길"은 어느 한 사람의 "목표" 그리고 방향성 그리고 진로를 가리키는
말이다. 어느 한 사람이 이루고자 바라는 지향점이자 "꿈"이고 장차 자기 자신이
되고 싶어하는 "장래희망"이기도 하다. 목표점이지 그 "길"을 걷기 위해서
그 "길"을 걸어가기 위해서 사람은 어떠한 어려운 주변 환경에 처해있다면은
스스로 노력하여 극복해내야 한다. 다른 사람의 도움만을 기대하고 바란다면
그 사람은 영원히 발전이 없다. 자신이 가고자 하는 길을 걸어가기 위해서
그동안 해왔던 노력은 지금 현재 걸어가는 길과 다를지라도 현시점에 어느
정도 도움은 될것이다. 어떤 길을 걸어가는것이 다른 사람이 아니라 진정코
어떤 길을 가는것이 정말 나의 진로인인지 깨닫는 것은 결코 쉬운 일이 아니다.
기준은 확실히 반드시 정해진것은 없다. 세월이 얼마나 흐르던지에 자신이
나아갈 길을 깨닫게 될때 생각이 깨어날때 처음 목표로 세웠던 방향의 "길"이
맞게 걸어가고 있는지 수정 기존의 목표를 수정해야 하는지 처음 세운 목표의
"길"이 내가 걸어가야 할 길이 아니다. 맞다를 구별할 수 있을 것이다. 그리고
다시 목표를 정해서 다시 "길"을 걸어가게 될 것이다.
 
*본인 작성.  https://historykorea.tistor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