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실시간 글

  • 이 글은 오마이뉴스가 정식기사로 채택하지 않은 글(또는 검토 전 글)입니다.
  • 오마이뉴스 에디터가 검토하지 않았거나, 채택되지 않은 글에 대한 책임은 글쓴이에 있습니다.
   한 동물보호단체의 추악한 추락을 지켜보며 연초부터 인간들의 끊없는 이기심과 잔혹함에 자괴감 마저 들었다. 애완동물이라는 단어 대신 반려동물로 식구로 그렇게 받아들이자는 케치프레이즈가 무색할만큼 인간은 개와 고양이에게 좋은 반려인이 되지 못한채 반려 동물 관련 시장의 고속 성장과 유기·학대의 이율배반이 끊임없이 되풀이 되고 있다.

  여기 개와 고양이, 그리고 인간이 있다.
 중세에 그려진 도소도시헌정 작품을 비롯, 수 없이 많은 회화 작품에서 개와 고양이는 특별한 수사를 안고 인간과 함께 혹은 인간의 모습으로 재현되어 왔다.
 미술에 있어서 개의 도상은 고대로부터 현재에 이르기까지 충직을 기본으로 ,영리,비천,익살 죽음,악령,마녀,수호자,신령,비이성,광기 등 다양한 역할을 수행하며  인간의 삶과 정신을  환유하였다.
  
  반면 고양이는 고대 이집트의 바스테트(고양이 여신)로부터 부드러움, 자비, 수확, 치유의 상징으로 주로 숭배의 대상이었다. 르네상스 미술 이후 현자의 친구, 가족, 유희, 신선함, 낭만의 동물로서 자리잡았으나 개와는 달리 인간에게 무조건적인 충직과 노동을 제공하지 않는다.
 많은 철학자들이 사랑하는 고양이는 지혜로움으로, 개는 충직함과 온순함을 상징으로 하는 소재로 자주 표현되어 왔던 것이다.

  인간은 타나토스(죽음 또는 반대로 삶)의 숙명을 거스르지 못하기에 그 안에서 존재 자체가 불완전하고 우울하다.  또한 끝을 알면서도 문명의 자기 파괴적 경로에서 탈선하지 못한 채  주행하고 있다.
 문명과 욕심과 이기와 바꾼 파괴적 미래를 앞두고 인간은 무엇을 고민해야 할까? 여기에 타자의 시각이 개입된다.

  인간의 가장 가까운 곳에서 개와 고양이의 시각으로 때론 상징으로 인간 중심주의를 해체하고 인간이 차지해야 할 적절한 위치를 끊임없이 성찰하게 한다.
  또한 단절된 자연과의 관계를 매개하고 가장 친밀하게 인간을 위로하는 개와 고양이는 과거와 미래, 그리고  자연과 문명을 잇는 사이 존재인 것이다.

  갤러리마리는 2019년 새해특별기획으로 사이존재전을 마련했다. 생명 존중의 실천을 위해 먼저 개와 고양이에 대한 철학적·미학적 사유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바라는 의도에서 이같은 전시를 하게 되었다고 갤러리마리 아트디렉터 차경림은 다음과 같이 전한다.
미스테리를 가득 안고 있는 도소도시 헌정 작품 속 남자가 안고 있는 개와 고양이 이야기로 들어가보면 남자와 개와 고양이의 삼각 구도(이들의 각기 다른 시선의 방향도 마찬가지이다.)를 맞닥들입니다.
 각기 다른 세 시선을 시간의 개념과 연결지으면
남자의 정면시선은 현재를, 개의 아래 시선은 과거, 고양이의 시선은 미래를 뜻하게 됩니다.
이는 과거의 경험을 통해 얻은 지식으로 현재를 살고, 현재가 축적 되어 다가올 미래를 살아갈 지혜를 갖게 된다는 뜻이지요.
  이번 '사이존재전'에 초대된  곽수연, 김상수, 유민석, 정우재, 주후식, 최석운 작가는 그동안 개와 고양이를 통해 인간과 자연 혹은 동물과의 관계의 재설정과 회복, 인류의 자화상, 그리고 인간의 존재와 그 위치에 대해 사유해온 작품에 천작해온 작가들이다. 

  6명의 작가들이 펼치는 깊이 있는 사유와 철학, 그리고 시각적 아름다움과 환상의 독특한 작품 세계에 빠져보며 동물과 인간, 그리고 생명에 대해 생각해 보는 의미있는 시간이 되기를 기대해본다.

전시는 1월 11일부터 2월 28일까지 갤러리 마리 (종로구 경희궁 1길 35)
관람 시간은 오전 11:00 – 오후 8:00  문의 ☎ 02-737-7600


                                                                             송규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