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실시간 글

  • 이 글은 오마이뉴스가 정식기사로 채택하지 않은 글(또는 검토 전 글)입니다.
  • 오마이뉴스 에디터가 검토하지 않았거나, 채택되지 않은 글에 대한 책임은 글쓴이에 있습니다.
 
자료사진 자료사진ⓒ 정영창
  지난 2015년 최초로 전국의 모든 조합장선거를 동시에 실시해 1326개 조합의 조합장을 선출하고 오는 3월 13일에는 전국 1340여개 농협·수협·산림조합장을 선출하기 위한 '제2회 전국동시조합장선거'가 실시된다.
 
4년 전 치러졌던 제1회 동시조합장선거와 달리 이번 선거에는 위탁선거와 관련해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법규문의 및 신고를 받는 전화 창구가 만들어졌다.
 
대표전화 '1390'으로 전화해 ARS멘트를 따라가면 선거법 문의는 중앙선관위(신설), 시도선관위, 구시군선관위를 선택할 수 있다. 위반행위 신고도 신설됐다. 역시 대표번호 '1390'으로 전화해 ARS멘트를 따라가면 시도선관위 또는 구시군선관위로 연결된다.
 
한 달 후 다가올 설날을 앞두고 얼굴 알리기와 기부행위 등 사전선거운동이 기승을 부릴 것에 대비해 선관위가 계도에 나서고 있다.
 
한편 조합장 선거는 공직선거와 달리 위탁선거법을 적용받기에 후보자 본인만이 선거운동을 할 수 있는 제한점이 있어 '깜깜이 선거'로도 불린다. 법정선거운동기간 2월28~3월12일로 매우 한정적인데다 사전 명함배포 등 또한 전면 금지되어 있기 때문이다.
 
전국단위로 치러지는 만큼 조합장선거에 쏠리는 사회적 관심도 대단하다. 조합장선거는 농.어촌지역 경제를 이끌어갈 일꾼을 뽑는다는 점에서 각별한 의미를 가지고 있다.
 
어떤 조합장을 뽑느냐에 따라 자신이 속한 조합은 물론 그 지역 발전의 향배가 달라질 수 있기 때문이다.
  
자료사진 자료사진ⓒ 정영창
 
조합장선거에서 후보자간의 경쟁이 치열한 이유는 무엇일까?
 
조합의 규모 등에 따라 차이가 있지만 조합장에게는 고액의 연봉·업무추진비 그리고 인사권이 주어지면서 지역사회에서의 막강한 영향력과 함께 다양한 권한과 혜택이 주어지기 때문이다.
 
특히, 조합장선거는 조합원만을 대상으로 하기 때문에 선거인수가 적어 금품 제공이 득표에 영향을 줄 것이라는 후보자의 잘못된 인식, 혈연·지연·학연 등에 얽매인 지역 사회의 특성, 금품 제공에 대한 관대한 관행 등으로 '돈 선거' 적발이 어렵다는 선거의 특성상 여전히 고질적인 '돈 선거'가 잔존하고 있다.
 
조합장의 권한과 혜택으로 일부 비도덕적 조합장들의 공공연한 비밀 행태를 살펴보았다.
 
조합장의 혈연관계에 있는 사망한 조합원의 명의로 대출을 실행하여 일부만 상환하고 나머지 대출금은 정부의 농림수산업자 신용보증서로 대의변제 또는 담보에 대한 대출 잔액은 조합장의 권한으로 특수채권으로 분류하여 상각(대출금 포기)처리식으로 조합에 손실을 가하고 불법 선거비용을 회수하는 것으로 알려 지고 있다.
 
선거 시 핵심 조력자들의 보훈으로는 먼저 대출시 기준에 미달되는 부동산 담보를 감정평가금액을 높여 부실 대출해주고 있었다.
 
또, 조합장이 기존거래처에 비료등 리베이트성 물품요구하여 조합장 부인이 특정 조합원에게 나누어주고, 조합의 구매품 구입시 품질저하의 배상품으로 들어오는 물품을 조합장의 최측근 조합원들에게 전달하는 행위는 선심성 사전선거 운동이 의심 된다.
 
그리고 인사특혜 의혹까지 승진 조건 미달로 승진대상자가 아닌 대상자가 조합장 권한으로 특혜 승진이 이루어지고 있는 가운데 조합 직원들의 불평을 사고 있다. 이런 조합장들이 있는 조합은 민생경제의 적폐로 지역경제 및 국가경제에 커다란 걸림돌이 되고 있다
  
자료사진 자료사진ⓒ 정영창
 
비위 조합장들을 어떻게 퇴출시킬수 있을까. 무엇보다 중요한 건 유권자인 조합원들의 공명선거 의지일 것이다. 조합장을 뽑는 일은 조합의 주인인 조합원의 권리이자 의무이다. 그런 만큼 조합원들은 조합장후보자의 도덕성, 조합과 지역 발전에 어떻게 이바지할 인물인지 꼼꼼히 따져보고 깨끗한 한 표를 행사해야 한다.
 
조합장선거에 출마한 후보자들도 공명정대하게 정책 경쟁으로 조합원들의 선택을 받겠다는 각오로 무장하고 이를 실천으로 보여줘야 할 것이다. 부정혼탁선거를 몰아내고 수준 높은 선거문화를 확립할 때 조합이 조합원을 위한 진정한 협동조합으로 지역경제 발전의 핵심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며, 이것이 협동조합이 국민의 신뢰를 얻는 길일 것이다.
 
 
  • 이 글은 오마이뉴스가 정식기사로 채택하지 않은 글(또는 검토 전 글)입니다.
  • 오마이뉴스 에디터가 검토하지 않았거나, 채택되지 않은 글에 대한 책임은 글쓴이에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