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실시간 글

  • 이 글은 오마이뉴스가 정식기사로 채택하지 않은 글(또는 검토 전 글)입니다.
  • 오마이뉴스 에디터가 검토하지 않았거나, 채택되지 않은 글에 대한 책임은 글쓴이에 있습니다.
인천학생복협동조합과 인천학생복협의회가 14일 인천시청 앞에서 '무상교복 지원 조례안 찬 반 집회를 동시에 하고있다.ⓒ 인천뉴스ⓒ 인천뉴스
인천시의회의 중고교 무상교복 지원 조례안 처리를 앞두고 인천시청 정문 앞에서 조례안 찬·반집회가 열렸다.

인천시의회 김진규 의원(민주/서구1선거구)이 발의한 인천 중고 무상교복 지원 조례안은 2019학년도 중고교 신입생을 대상으로 교복을 '현물'로 지원 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인천시의회는 오는 18일 제249회 제1차 정례회 본회의를 열어 인천시 교육청 교복구매 지원 조례 일부 개정조례안을 표결 처리할 예정이다.

이에 인천지역 학생복 소매점주 단체인 인천학생복협의회는 지난 10일 부터 인천시청 정문앞에서 조례안 가결 반대집회를 개최하고 있다.

이 단체는 교복비의 '현물' 지급 방식을 문제점으로 꼽았다.
 
인천시학생복협의회 회원들이 14일 인천시청 정문 우측에서 '조례안 가결 반대집회'를 하고있다.ⓒ 인천뉴스ⓒ 인천뉴스
 박상만 인천학생복협의회 회장은 "현물로 교복을 지급하겠다는 것은 한 업체에 전체 물량을 밀어주겠다는 것 외에는 그 의미가 없다"며 "해당 업체의 브랜드가 아닌 다른 브랜드의 교복을 판매하는 점주들은 문닫고 죽으라는 소리나 마찬가지"라고 지적했다.

인천지역 중고교생 교복의 50~60%를 공급 및 판매하고 있는 학생복협의회는 지급 방법은 현물을 원칙으로 하되 학교장 및 학교운영위원회에서 현물 또는 현금을 선택할 수 있도록 해야한다고 수정을 요청했다.
 
인천학생교복 협동조합원들이 14일 인천시청 정문 좌측에서 '조례안 가결 찬성집회'를 하고있다.ⓒ 인천뉴스ⓒ 인천뉴스
 반면 인천학생교복 협동조합(아래 협동조합)은 이날 오전 9시 인천시청 정문앞에서 무상교복지원 조례안 찬성집회를 진행했다.

협동조합은 교복업계 브랜드 4사의 덤핑으로 영세업체가 부도를 내고 문을 닫는 등 고사위기에 있다며 인천지역 교복 브랜드 단일화와 현물 지원 등 조례안 원안처리를 촉구했다.

이날 첫 조례안 찬성 집회를 개최한 협동조합은 오후 2시에 조례안을 발의한 김진규시의원 등과 간담회를 가진데 이어 오는 17일 무상교복지원 조례안 처리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 예정이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인천뉴스>에 실린 글 입니다.

  • 이 글은 오마이뉴스가 정식기사로 채택하지 않은 글(또는 검토 전 글)입니다.
  • 오마이뉴스 에디터가 검토하지 않았거나, 채택되지 않은 글에 대한 책임은 글쓴이에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