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
#진중권

진중권 중앙대 겸임교수가 이종걸 의원실 주최로 14일 국회도서관에서 열린 '장자연 사건에서 바라본 국민의 알권리와 명예훼손' 토론회에서 "죄가 없다면, 당당히 입장을 밝히고 공개해명 해야 한다"며 실명 공개를 주장하고 있다.

ⓒ남소연2009.04.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