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김성욱 (etshiro)

노조 불모지였던 포스코에서 사내하청 노조를 30년간 이끈 양동운(62)씨. 양씨는 광양 노조 사무실에서 고 양우권씨를 생각하다 울었다.

ⓒ김성욱2022.08.19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