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이상헌 (shee)

개웅산 정상.

개웅정 앞에 마련된 그네와 벤취에 동네 주민이 앉아 여유로움을 만끽하고 있다.

ⓒ이상헌2022.06.26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관련기사

초접사 사진집 [로봇 아닙니다. 곤충입니다]를 펴냈다. O|O.삼EE오.E팔O일.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