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오마이뉴스 (news)

어느 날, 상사에게 '내가 왜 이런 대접을 받아야만 하느냐, 더 이상 못 견디겠다'라며 푸념하자, "그럼 네가 나가서 거액 예금주 한 명 데려와 보라"는 답을 들었다.

ⓒflickr2022.05.18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관련기사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