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김경준 (kia0917)

지덕사 경내의 모습. 양녕대군의 친필 숭례문(崇禮門) 글씨를 새긴 비석이 세워져 있다.

ⓒ김경준2022.04.25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관련기사

한국외국어대학교 대학원 사학과 석사 졸업(한국근대사) / 형의권·팔괘장·활쏘기(국궁) 수련 / 好武善弓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