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연합뉴스 (yonhap)

28일 서초동 중앙지검 모습. 대장동 개발 로비·특혜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은 '50억 클럽' 의혹 관계자들을 조사하고 있다. 이들을 모두 비공개 방식으로 소환해 검찰 측이 편의를 봐준 것 아니냐는 논란이 일고 있다. 법조계에 따르면 검찰은 지난 26일과 27일 곽상도 전 의원, 권순일 전 대법관, 박영수 전 특별검사, 홍선근 머니투데이 회장을 불러 조사했다.

ⓒ연합뉴스2021.11.29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관련기사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