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김시연 (staright)

JTBC 예능 프로그램 '비정상회담'에 독일 대표로 출연했던 다니엘 린데만이 지난 2015년 2월 23일 방송분에서 독일 독신자들의 높은 세금 부담에 대해 말하고 있다. 당시 프로그램에선 이를 '싱글세'로 표현했다.(영상 출처 : https://www.youtube.com/watch?v=7KhZCVftcKo)

ⓒJTBC2021.11.04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관련기사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