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중학동 일본대사관앞에서 정의기억연대 주최 '제1481차 일본군성노예제 문제해결을 위한 정기 수요시위 기자회견'이 예정된 가운데, 극우단체 회원들이 수요시위 중단, 윤미향 의원 규탄 시위를 벌이면서 경찰이 바리케이드를 겹겹이 설치해서 놓고 있다. 수요시위 장소인 평화의 소녀상 주변으로 경찰 바리케이드가 둘러싸고 있다.

ⓒ권우성2021.03.03
댓글2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관련기사

독자의견

회원 의견 2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