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
#송경동

(서울=연합뉴스) 황윤기 기자 = 청와대 분수광장 앞에서 김진숙 지도위원 복귀를 요구하며 41일째 단식농성한 송경동 시인이 31일 열린 기자회견에서 청와대로 뛰어가다 주저앉자 집회 참가자들이 효소를 희석한 물을 먹이고 있다.

ⓒ연합뉴스2021.01.31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관련기사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