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이희훈 (lhh)

35년 전 노조활동으로 한진중공업에서 해고된 김진숙 민주노총 부산본부 지도위원이 2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앞 분수대에서 토론회를 앞두고 자신의 명예회복과 복직을 위해 동조단식자들을 만나 대화를 하고 있다.

ⓒ이희훈2021.01.21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