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신나리 (dorga17)

이른바 '랜덤채팅'으로 불리는 휴대폰 채팅 어플을 설치하자 즉각 이 같은 메시지가 쏟아졌다. 미성년자 성매매 범죄 등과 관련된 어플 자체 경고문은 무용지물이었다.

ⓒ신나리2021.01.04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관련기사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