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목수정 (anouck)

안토니 파우치, 미국 국립감염병연구소 디렉터다. 그는 2017년 2월 반드시 조만간 대형 팬데믹이 있을 거라고 예언한 사람 중 하나다. 그의 미래에 대한 확언을 근심스런 얼굴로 바라보고 있는 트럼프 대통령의 얼굴이 대조적이다.

ⓒTPROD 동영상 캡처2020.11.20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관련기사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