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이정민 (gayon)

'젊은이의 양지' 신수원-김유정, 믿고 의지하는 사이

신수원 감독과 김유정 배우가 21일 오후 서울 용산구의 한 상영관에서 열린 영화 <젊은이의 양지> 시사회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젊은이의 양지>는 변사체로 발견된 채권추심 콜센터 실습생으로부터 매일 같이 날아오는 의문의 단서를 통해, 모두가 꿈꾸는 밝은 미래로 가기 위한 인생실습이 남긴 충격적인 사건의 전말을 그린 극현실 미스터리 작품이다. 28일 개봉.

ⓒ이정민2020.10.21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관련기사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