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이한기 (hanki)

전두환 정권 시절인 1987년 대표적인 간첩조작 사건인 '수지 김 사건'을 주도했던 윤태식씨가 중소기업중앙회가 발간하는 웹매거진 <노란우산 희망더하기+> 2020년 8월호에 성공한 사업가로 소개돼 물의를 빚었다. 이 인터뷰 기사는 9월 25일 이수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실(서울 동작을)에서 문제제기한 뒤 웹매거진 페이지와 공식 블로그에서 삭제됐다.

ⓒ중기중앙회 웹매거진 캡처2020.09.29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사람에 대한 기사에 관심이 많습니다. 사람보다 더 흥미진진한 탐구 대상을 아직 보지 못했습니다.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