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윤성효 (cjnews)

사진은 부영연대가 2018년 2월 16일 서울중앙지법 앞에서 입장을 밝히고, 대법원에 탄원서를 제출할 때 모습이다.

ⓒ부영연대2020.09.28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관련기사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최신기사 [거창] 홍시 먹는 직박구리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