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김혜리 (gracekim0717)

가해자는 2018년 1학기 수업이 아닌 자유 시간에 배드민턴과 탁구를 치던 14세 여중생 제자들을 '가르친다'는 명분으로 손목을 쥐거나 허리를 감싸 안는 등 추행을 저질렀다. "선생님 그만 놓아주세요"라고 분명히 거부 의사를 밝혔음에도 막무가내였다. 학교 측에 피해를 호소한 학생만 14명이었다.

ⓒpixabay2020.09.25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관련기사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