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강연주 (play224)

전임의 A씨가 제보해 준 사진이다. A씨는 "정확히 어디서 키워드를 정하는지는 모르겠지만, 정해진 키워드 공지가 각 카톡방으로 퍼지고 있고, 특정 시간에 실시간 검색어를 올리는 단체 행동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강연주2020.09.03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