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유성애 (findhope)

‘원피스 논란’은 2012년 영국에서도 있었다. 당시 트레이시 브라빈(Tracy Brabin) 의원이 옷을 양쪽 어깨에 걸치는 원피스를 입었다가 발언 도중 몸을 기울이면서 오른쪽 어깨가 노출돼 논란이 된 것. 브라빈은 "내가 '술에 취했다'거나, '모유 수유'를 하려는 게 아니었단 건 확인해줄 수 있다"며 이 원피스를 팔아 수익금을 여성단체에 기부하는 등 여유있게 맞대응했다.

ⓒTracy Brabin twitter2020.09.03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정치부 기자. 여성·정치·언론·장애 분야, 목소리 작은 이들에 마음이 기웁니다. 성실히 묻고, 자세히 보고, 정확히 쓰겠습니다. A political reporter. I'm mainly interested in stories of women, politics, media, and people with small voice. Let's find hope!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