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권우성 (kws21)

제8차 세계 일본군 '위안부' 기림일 맞이 세계연대집회 및 1452차 일본군성노예 문제해결을 위한 정기수요시위가 1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일본대사관앞에서 정의기억연대 주최로 열렸다. 수요시위를 반대하는 보수단체 회원들이 주변에서 기자회견을 개최하는 가운데, 경찰이 소녀상 주위에 배치되어 있다.

ⓒ권우성2020.08.12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