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유성호 (hoyah35)

전수미 변호사 “대북전단 살포, 일부 탈북단체 돈벌이 아이템”

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북한 인권단체에서 활동했던 전수미 변호사가 참고인으로 출석해 “미국이나 단체로부터 받은 돈이 순수하게 쓰이는 것도 있겠지만, 일부는 룸살롱 비용이나 유흥비용으로 사용되는 것을 봤다”고 말했다.
전수미 변호사는 대북 전단 살포 단체에 대해 “북한 인권을 알리는 순수한 의도보다는 돈을 받기 위한 사업 아이템으로 활용하고 있다”고 말했다.

ⓒ유성호2020.08.03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오마이뉴스 사진기자. 진심의 무게처럼 묵직한 카메라로 담는 한 컷 한 컷이 외로운 섬처럼 떠 있는 사람들 사이에 징검다리가 되길 바라며 오늘도 묵묵히 셔터를 누릅니다.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