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김종훈 (moviekjh)

국가공인 친일파 김성수의 동상 옆에는 독립운동의 거목 단재 신채호 선생과 일왕의 장인이었던 구니노미야 구니요시에게 단도를 던진 조명하 의사의 동상이 세워져 있다. 독립운동가와 친일파가 같은 공간에 나란히 자리하고 있는 것이다.

ⓒ김종훈2020.08.03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