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사진

#새만금

해창갯벌에 세워진 장승들의 모습은 바로 그곳에 살았던 지역민들의 애환이 서린 얼굴 모습 그대로인 듯 느껴졌다. 바다를 안고, 갯벌을 터 삼아 대대손손 자식들 키우고 입히며 살아온 바닷사람들의 이야기는 갯벌 속에 사는 저서생물들의 숨소리처럼 들렸다.

ⓒ박향숙2020.06.08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