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
#대전S여중

대전지역 40여개 여성·교육·청소년·인권단체로 구성된 '스쿨미투 대응 대전공동대책위원회'는 20일 오전 대전교육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대전S여중·고 스쿨미투 부실감사를 규탄하고, 대전교육청이 교육감 측근단체를 성폭력예방교육 운영기관으로 선정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오마이뉴스 장재완2020.05.20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