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
#핀란드

핀란드 헬싱키의 한 학교 입구에 꾸려진 포장급식 배급소, 왼쪽은 일반 식단, 오른쪽은 채식주의 식단으로 나뉘어져 있다. 월요일, 수요일 두차례 12시에서 13시30분까지 포장급식을 수거해 갈 수 있으며 급식 서비스센터의 주의사항과 안내서도 함께 배포된다.

ⓒ권보미2020.05.18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모든 시민은 기자다!" 오마이뉴스 편집부의 뉴스 아이디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