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뉴스M (newsm)

펫 로버트슨(좌), 윌리엄 바버(중), 프란시스 교황(우) 은 각각 코로나에 대한 각자의 해석을 내놨다. (사진= 홈페이지 편집)

ⓒNEWS M2020.05.07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성숙한 성도, 건강한 교회가 세상의 희망입니다 뉴스M은 미주 한인 성도들이 성숙해지고 교회들이 건강해져서 세상의 희망이 될 수 있도록, '교회 일치의 길라잡이', '교회 개혁의 나침반', '평신도의 작은 등불', '교회와 세상의 가교' 역할을 충실히 하겠습니다.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