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사진

#정의당

'버닝썬' 공익제보자 김상교씨와 윤소하 정의당 의원실 보좌관이 지난해 3월 주고 받은 카카오톡 메시지. 정의당이 7일 출입기자들에게 '정의당 지도부에 성범죄를 알렸지만 외면했다'는 김씨의 주장을 반박하며 공개했다.

ⓒ정의당 제공2020.04.07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