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
#황교안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안경을 매만지고 있다.
자유한국당이 황교안 대표 명의로 육포를 조계종에 선물해 구설에 오르자, “대표 비서실과 선물 배송 업체 측간의 소통 과정에서 문제가 발생하여 다른 곳으로 배송됐어야 할 선물이 조계종으로 잘못 배송됐다”고 당대표 비서실이 입장문을 통해 해명했다.

ⓒ유성호2020.01.20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오마이뉴스 사진기자. 진심의 무게처럼 묵직한 카메라로 담는 한 컷 한 컷이 외로운 섬처럼 떠 있는 사람들 사이에 징검다리가 되길 바라며 오늘도 묵묵히 셔터를 누릅니다.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