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윤성효 (cjnews)

한국화이바 직원이던 고 김상용(당시 32세) 청년노동자의 아버지와 어머니가 20일 오전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고용노동부에서 직장내 괴롭힘 인정했다"며 회사의 사죄와 고인의 명예회복을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열며 울음을 보이고 있다.

ⓒ윤성효2020.01.20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