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
#박주민

박주민 "문자 전문 어디에도 조롱과 독설은 없다"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주광덕 자유한국당 의원이 공개한 이성윤 법무부 검찰국장과 인사 대상인 간부간 문자 내용을 들고 나와 다소 격앙된 목소리로 "주 의원이 (이 문자를) 권력에 취해 이성을 잃은 듯한 문자라고 했는데, 이 문자 어디에 독설에 가까운 험한 말이 있나"라면서 "도대체 누가 뭐라고 하면서 정보를 전달했는지 궁금하다, 주 의원이 한 인터뷰에서 검찰 정보통으로부터 정보를 입수한다고 했는데 누군지 정말 궁금하다"라고 말했다.

ⓒ남소연2020.01.13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