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유지영 (alreadyblues)

이틀만에 김득중 지부장은 전혀 상반된 내용의 페이스북 글을 작성해야만 했다. 그는 페이스북을 통해 크리스마스 당일인 지난 25일 "10년 만에 부서 배치를 앞둔 저와 46명의 동료에게 어제 쌍용차 사측이 기한 없는 휴직 연장을 일방적으로 통보해왔다"고 알렸다.

ⓒ김득중 페이스북 캡처2019.12.26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오마이뉴스 사회부에서 일하고 있습니다. 제보 및 문의사항은 쪽지로 남겨주세요.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