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사진

#김미숙

아들의 1주기 추모식에서 엄마는 울지 않았다. 그리고 견뎠다. 아들이 일했던 발전소에서 김미숙씨는 '남아 있는 아이들' 위한 정부의 미흡한 대응에 분노가 차 올랐다.

ⓒ이희훈2019.12.24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