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소중한 (extremes88)

5.18 당시 전투경찰 신분으로 광주 상황을 편지에 담아 가족에게 보내려고 했다가 포고령·반공법 위반으로 징역형을 선고받았던 김상회(62)씨가 재심 끝에 12일 무죄를 선고받았다.

ⓒ소중한2019.12.12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오마이뉴스 법조팀. 선악의 저편을 바라봅니다. extremes88@ohmynews.com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