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최경준 (235jun)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 휘하에서 행정관으로 근무하다 검찰 수사를 앞두고 극단적 선택을 한 검찰 수사관 A씨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 서초구 서울성모병원 장례식장에 문재인 대통령의 조화가 배달되고 있다.

ⓒ최경준2019.12.02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밥을 좋아합니다. 술을 더 좋아합니다. 근데, 밥이나 술 없이는 살아도 사람 없이는 못 살겠습니다. 그래서 기자 하나 봅니다.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