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사진

#해인이법

이채익 의원 앞에 무릎꿇고 호소하는 피해자 부모들

태호, 해인이, 민식 군 부모들이 27일 오전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전체회의장에 들어서는 자유한국당 이채익 의원 앞에서 무릎을 꿇고 어린이생명안전법의 신속한 처리를 호소하고 있다.

ⓒ남소연2019.11.27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