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김시연 (staright)

국철희 서울개인택시조합 이사장이 8일 오전 서울 성동구 성수동 쏘카 서울사무소 앞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타다' 1만 대 확대 계획을 비판하고 있다. 박재욱 VCNC 대표는 전날 타다 1주년 기자회견에서 렌터카를 이용한 승차공유서비스인 타다를 내년까지 1만 대로 늘리고 드라이버 5만 명을 확보해 전국 서비스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김시연2019.10.08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