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사진

#후유장해

최지현 경장은 2017년 취객 검거 과정에서 당한 폭행으로 인해 2차례 수술을 받았다. 5년 후유장해 판정을 받은 그는 공무 중 부상을 입은 공무원이 치료비로 인해 어려움을 겪지 않도록 '공상 보상 제도' 개선을 주장하고 있다.

ⓒ이정환2019.09.27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