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유지영 (alreadyblues)

208개의 여성인권단체들이 연합해 만든 연대체인 '강간죄 개정을 위한 연대회의'는 18일 오전 11시 국회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회가 강간죄를 개정해 '미투운동'에 응답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유지영2019.09.18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오마이뉴스 사회부에서 일하고 있습니다. 제보 및 문의사항은 쪽지로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