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정대희 (kaos80)

2일, 종교·환경단체가 설악산 오색 케이블카 사업에 ‘정치적 입김’이 작용하고 있다며,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을 지목해 비판했다.

ⓒ정대희2019.09.02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