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이정민 (gayon)

양윤경 기자, 고 이용마 기자를 기억하며

23일 오전 서울 상암동 MBC 앞 광장에서 열린 <참 언론인 고 이용마 기자 시민사회장>에서 양윤경 기자가 추모영상을 보며 눈물을 흘리고 있다.

ⓒ이정민2019.08.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