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정대희 (kaos80)

21일, 가습기살균제 참사 피해자 가족이 애경 산업 직원이 '자녀 피해자'를 사칭해 온라인 피해자 모임(네이버 밴드)에서 활동하며, 피해자를 사찰한 증거를 특조위에 제출했다.

ⓒ정대희2019.08.21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