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김시연 (staright)

임태훈 군인권센터 소장이 14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신촌 사무실에서 육군 7군단 인권침해 관련 2차 기자회견을 열고, “특급전사 강요, 출타 제한, 인권침해 없었다는 국방부 해명은 모두 거짓말”이라고 반박하고 있다.

ⓒ김시연2019.08.14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오마이뉴스 사회부에서 교육, 인권 분야를 주로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