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김시연 (staright)

이란 출신 난민 김민혁(16)군이 8일 오후 서울 양천구 신정동 서울출입국·외국인청 별관 앞에서 아버지의 난민 불인정 통보서를 받아들고 서 있다. 김군의 아버지는 이날 난민 지위를 인정받지 못하고 미성년자인 자녀 양육을 감안해 인도적 체류 허가 결정을 받았다.

ⓒ김시연2019.08.08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