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정대희 (kaos80)

'12살, 초등학교 5학년'이라고 자신을 빍힌 윤다영 학생이 손편지를 통해 설악산 오색케이블카 사업의 백지화를 촉구했다.

ⓒ정대희2019.08.06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