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김재우 (hdpcjjj)

구스타프 클림트의 <아담과 이브>

클림트의 <키스>와 함께 전시된 <아담과 이브>는 아담과 이브를 소재로한 타 작품에 비해 훨씬 몽환적인 느낌을 받았다.

ⓒ김재우2019.08.06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맑고 아름답고 옳고 향기로운 세상을 원합니다 일상이 평화롭고 사람이 사람으로 존중되는 세상이 열리길 원합니다. 전쟁의 공포가 사라지고 생계의 불안이 사라지고 더불어 행복한 나라를 원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