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정대희 (kaos80)

25일, 민주노총 전국공공운수노동조합(이하 공공운수노조)가 외교부 산하 비영리 재단법인 '양포'에서 직원을 괴롭히고, 성추행하는 일이 발생했다고 주장했다.

ⓒ정대희2019.07.25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